분류 전체보기
Sonance
freenote
thinkbig
c.life
g.life
design
lateadopter
journey
discography
link
etc





Sonance | free note | thinkbig | c.life | g.life | design | lateadopter | discography | journey | etc | contact | link


프렐류드 22회 공연 디자인 노트 (1)


프렐류드 22회 공연 팜플렛 제작노트 (1) : 팜플렛 프로토타입 편


이번 22회 공연은 우리학번 회장단이 처음부터 끝까지 기획하고 진행해 나가며 내 마지막 공연인 만큼 내가 손을 쓰는 여러 부분에 전반적으로 조금 더 신경을 쓰고 정성을 쏟았다. 어줍잖기는 해도 여기 와 보니 보통 사람들은 잘 하지 못하는 유니크한 스킬이라 여기저기서 디자인을 할 일이 생겼고 그런 일들은 다 만들어서 남을 돋보이게 하는 그런 일들이었지만 이번 프렐류드 공연에 관련하여 만드는 모든 것들은 내가 몸담고 있는 프렐류드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 일이니까 아무래도 신경을 더 쓰게 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일련의 것들이 나를 지금 이 나락으로 빠트리게 된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건 좀 다른 이유고... 어쨌든 각설하고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




어쨌든 팜플렛도 정말 아마추어 디자이너로서의 대작을 만들고 싶어 시간을 두고 천천히 만들면서 완성도에 신경을 쓰려고 했다. 작업에 착수하기 시작한 것은 2010년 여름부터였으니까 총 작업기간만 해도 1년 반이라는 어마어마한 시간이다. 물론 그동안 내가 비가오나 눈이오나 항상 팜플렛에 매달려 있던 것만은 아니고 가끔 짬이 나면 작업물 한 번 열어보고 


디자인에 있어 모티브와 컨셉이 될 만한 요소는 블랙/화이트와 총천연 레인보우 컬러를 최대한 활용한 색상, 그리고 고리타분한 오케스트라 팜플렛 디자인에서 최대한 벗어나 최대한 모던한 느낌을 살리고자 함이었다. 모던은 현대음악을 주로 하고 싶었던 우리 회장단의 이념을 반영한 결과였다. 물론 그 사상을 디자인에 옮기면서 가감된 부분이 있지만 그런 부분을 최대한 살리려고 부단히 노력했다.

지난 20회 공연 팜플렛 제작 이후 일러스트레이터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실제로 일러스트레이터를 몇 번 만져보았지만 역시 물고기는 물에서 놀아야 한다고... 내가 구현하고자 하는 것, 그리고 실제 내가 구현할 수 있는 것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구현하는 데 갑절보다 더 많은 시간이 걸렸기 때문에 일러스트레이터에서 작업을 하는 것을 결국 포기하고 고해상도의 큰 캔버스에서 작업을 하느라 조금 무겁긴 하지만 포토샵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다. 결과적으로는 성공이었지만 새로운 툴을 다룰 기회를 잃어버렸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아직도 남는다. 그래도 일러스트레이터는 필요한 부분에 적극적으로 활용했기 때문에 일러스트레이터가 노는 꼴은 없었지만.




프로토타입이니까 할 말이 별로 없네. 프로토타입 이야기는 여기서 끝.
Sonance
0TRACKBACK, 3REPLIES
최끼
  2012.02.15 15:25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ㅋㅋ 재준이 디자인한번 제대로 배우면 정말 잘할것같애.
일러스트레이터를 미워하지마..ㅋㅋㅋㅋㅋㅋㅋㅋ
많이 쓰다보면 포토샵보다 이미지 제작에 있어서 더할나위없는 툴이라는것을 느낄것이야..
최끼
  2012.02.16 13:44 | link | edit or delete | write reply 
나중에 브로슈어나 포스터 또 만들일 일있으면 도와드리겠3.ㅋㅋㅋㅋ
물론 아주 안바쁘면<< ㅠㅠ
  2012.02.19 22:34 신고 | link | edit or delete  
아직 본론도 안들어갔는데 이런 말씀 하시면 곤란함ㅜㅜ
일러스트레이터 배워야겠다고는 생각이 드는데 이상하게 진입장벽이 높은 것 같다. 내가 이상한 것 맞지?
포스터 또 만들 일이 있을까? 그때 다시 한 번 콜할게ㅋㅋ
name
password
homesite
*1  *···  *189  *190  *191  *192  *193  *194  *195  *196  *197  *···  *454